아라찌를 비롯한 모든 동물 친구들은 사람들이 마을을 이루고 사는 것처럼 그들만의 세계와 문화를 가지고 있습니다.

세계관_01.png

지하 깊은 곳이나 건물의 층과 층 사이, 벽 안쪽 등 사람들이 미처 발견하지 못하는 곳에 작은 동물들만의 사회를 만들어 놓았죠. 그곳에는 TV, 컴퓨터처럼 전자기기가 있고 그들만의 교통수단도 있어 여기저기 놀러 다니고 알바도 하며 사람과 다를 바 없는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.

세계관_02.png

아라찌도 주인과 있을 땐 귀여운 반려동물인 척 네발로 걸어 다니며 행동하지만 주인이 집을 비웠을 때는 언제 그랬냐는 듯 두 발로 걸어 다니며 사람처럼 행동합니다.

주인의 자취방

세계관_03.png

아라찌의 주인과 아라찌가 함께 살고 있는 1층 원룸입니다. 주인이 평소 청소를 잘 하지 않아 너저분한 상태입니다. 그래찌와 바선생이 주인 몰래 원룸 어딘가에 함께 살고 있습니다.

아라찌의 집

세계관_04.png

아라찌의 집은 68L 개조 리빙박스로 주로 이 안에서 생활합니다. 케이지 한 편에는 나무모양의 아라찌 은신처가 있습니다.

아라찌의 방

세계관_05.png

아라찌의 개인적인 공간입니다. 주인은 모르는 공간으로 주인 몰래 이 방에서 게임도 하고 TV도 보고 주변 친구들을 초대하기도 하는 등 아라찌가 가장 좋아하는 공간입니다. 크기는 작지만 주인의 공과금을 부풀리는데 한몫하고 있습니다. 

해씨랜드

세계관_06.png

지하세계에 있는 햄찌들의 놀이동산입니다. 해씨랜드의 자랑거리인 파이프 코스터와 볼굴리기 경주장이 있으며 아라찌가 좋아하는 맛있는 먹거리가 가득합니다. 주말에 몰려오는 햄찌들이 많아  아르바이트 상시 모집 중입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