수수

아라찌가 가장 좋아하는 간식 NO.2

재치 있고 화끈하며 용감한 옥수수 알갱이들은

​말하고 움직일 수 있는 능력을 선물 받는답니다.

TMI

​수수 스스로 말하는 TMI

"나 화나면 터진다! 100℃에서 터진다!"

"나 성격 좋지 않다! 해씨처럼 무르지 않다!"

"테이블 아래에서 몰래 애완동물 기르고 있다!"

"해씨 이해 안 된다! 잡아먹히는 거 정말 싫다!"

"맨날 내가 구해준다! 해씨는 정말 바보다!"

STORY

​수수의 이야기

얼핏 보면 흔한 햄스터 사료 속의 말린 옥수수처럼 보이지만, 사실은 살아있는 영양 가득 옥수수 알갱이입니다. 아라찌가 해씨와 함께 곁에 두며 저장해둔 식량 취급을 하고 있지만, 먹힐 것 같은 예감이 들면 잽싸게 아라찌의 옥수수 테이블 속으로 쏙 숨어기를 모면합니다. 미국 출신 자이언트 옥수수 알갱이를 보며 언젠가는 자신도 저만큼 커져서 아라찌에게 복수하겠다는 야심을 품고 있습니다. 하지만 다 자란 옥수수이므로 팝콘이 될 날만 남았네요.

  • Instagram
  • Tik의 톡
  • Facebook
  • Twitter
  • YouTube

E-Mail│

ⓒ Copin Communications. All Rights Reserve